아미타경

예경편
작성자
jeonggak
작성일
2015-06-25 16:15
조회
577
이와같이 내가 들었다. 한 때 부처님께서 사위국 기수급고독원 에서 대비구 천이백오십인과 더불어 함께 계셨다. 그들은 모두가 대 아라한으로 여러 사람들에게 잘 알려진 이들이었으니, 장로 사 리불, 마하 목건련, 마하가섭, 마하가전연, 마하구치라, 리바다 주리 반타가 난타, 아난타 라후라 교범바제 빈두루 파라타 가루타이 마 하겁빈라, 박구라 아누루타 등 이와 같은 큰 제자들이었으며 또한 보살마하살인 문수사리법왕자와 아일다보살 건타하제보살 상정진보살 등 이와같은 여러 대보살이었으며, 또한 석제 환인 등 수많은 여러 천인들과 더불어 함께 계셨다. 그때 부처님께서 장로 사리불에게 말씀하셨다. 「여기에서 서쪽으로 십만억 국토를 지난 곳에 한 세계가 있으니 이름이 극락이요, 거기에 부처님이 계시니 호가 아미타이시라, 지금 도 설법하고 계시느니라.

사리불아, 저 세계를 어찌하여 극락이라 하는줄 아는고  그 세 계에 있는 중생들은 아무런 괴로움도 없고 다만 온갖 즐거움만 누 리므로 극락이라 하느니라. 그리고 사리불아, 극락세계에는 일곱 겹으로 된 난간과 일곱겹 나망과 일곱 겹 가로수가 있는데, 금, 은, 청옥, 수정 등 네가지 보배로 두루두루 둘러싸여 있으므로 그나라를 또한 극락이라 하느니라. 사리불아, 또 극락세계에는 칠보로 된 연못이 있으니, 여덟가지 공덕이 있는 물이 가득 찼으며, 연못 바닥은 순전한 금모래가 깔려 있으며, 연못 둘레에는 금, 은, 유리, 파리등 네 가지 보배로 이루 어진 층계가 있고, 그 위에는 누각이 있어 역시 금, 은, 유리, 파리, 적진주, 마노 등으로 찬란하게 꾸며져 있으며, 연못 가운데 핀 연꽃 은 크기가 큰 수레바퀴 만하여 푸른 꽃에서는 푸른 광채가 나고 누런꽃에서는 누런 광채가 나며, 붉은 꽃에서는 붉은 광채가 나고 흰꽃에서는 흰 광채가 나서 이를데 없이 향기롭고 정결하니라. 사리불아, 극락세계는 이와 같은 공덕장엄으로 이루어졌느니라.

사리불아, 또 저 나라에는 항상 천상의 음악이 울리며, 땅은 황금 으로 되었고 밤낮 6시로 천상의 만다라꽃이 비내리는데 그 나라의 사람들은 항상 이른 아침마다 각각 바구니에 온갖 묘한 꽃을 담아 가지고 타방세계에 계시는 십만억 부처님께 공양하고, 식사때까지 본국에 돌아와 식사를 마치고 경행하느니라. 사리불아, 극락세계는 이와 같은 공덕장엄으로 이루어졌느니라. 사라불아, 또 극락세계에는 항상 가지가지 기이하고 묘한 여러 빛깔을 가진 백학, 공작, 앵무새, 사리새, 가릉빙가, 공명조 등 여러 새가 있어서 이 새들이 밤낮 6시로 항상 화평하고 맑은 소리를 내 는데, 그 소리에서 오근, 오력, 칠보리분, 팔성도분 등 법문을 설하 는 소리가 흘러 나오느니라. 그 나라 중생들은 그 소리를 들으면 부처님을 생각하고 법문을 생각하며 스님들을 생각하게 되느니라. 사리불아, 그대는 저 새들을 죄업으로 인하여 생긴 것이라고 생 각하지 말지니라. 왜냐하면 저 불국토에는 삼악도가 없느니라. 사리불아, 그 세계에는 악도라는 이름도 없거늘 어찌 실지로 그 런 것이 있으랴. 이 여러 새들은 모두 아미타불께서 법문을 펴기 위하여 화현으로 만든 것이니라.

사리불아, 저 불국토에는 약간 바람이 불어도 보석으로 장식된 가로수와 나망에서 아름다운 소리가 나는데 그것은 마치 백천가지 악기가 합주하는 것과 같으며, 이 소리를 듣는 사람은 모두 저절로 부처님을 생각하고 법문을 생각하며 스님들을 생각할 마음이 나느 니라. 사라불아, 극락세계에는 이와 같은 공덕장엄으로 이루어졌느니라. 사라불아, 어찌하여 저 부처님을 아미타불이라 하는 줄 아는고  사리불아, 저 부처님의 광명이 한량없어 시방세계를 두루 비춤에 조금도 걸림이 없기 때문에 아미타불이라 하느니라. 사리불아, 그 부처님의 수명과 그 나라 인민의 수명이 무량무변 아승지겁이므로 또한 아미타불이라 하나니 아미타불이 성불한 지도 벌써 십겁이 되느니라. 사리불아, 저 부처님에게는 헤아릴 수 없이 많은 성문제자들이 있으니 모두 아라한이라. 그 수효는 어떤 산수로도 헤아릴수 없으 며 보살대중의 수효도 또한 그러하니라. 사리불아 저 불국토는 이 와 같은 공덕으로 장엄되었느니라.

사리불아, 극락세계에 태어나는 중생들은 다 아비발치이며 그 가 운데는 일생보처에 오른 이들이 또한 수없이 많아 산수로서 알 수 없으며 다만 무량무변 아승지로 말할 뿐이니라. 사리불아, 이 말을 들은 중생들은 마땅히 원을 발하되, 저 나라에 태어나기를 원하여야 하느니라. 왜냐하면 그 세계에 나면 이와 같 이 으뜸가는 여러 착한 사람들과 한데 모여 살 수 있기 때문이니 라. 사리불아, 작은 선근이나 복덕의 인연으로 저 세계에 가서 태어 날 수는 없느니라. 사리불아, 어떤 선남자 선여인이 있어 아미타불에 대한 법문을 듣고 하루나 이틀 혹은 삼일, 사일, 오일, 육일 또는 칠일 동안 일 심으로 아미타불의 명호를 외워 마음이 조금도 흐트러지지 않으면 그 사람이 임종할 때 아미타불이 여러 성인들과 더불어 그 사람 앞 에 나타나느니라. 그러면 그 사람이 목숨을 마칠 때에 마음이 휘 둘리지 아니하여 곧바로 아미타불의 극락세계에 왕생하게 되느니 라.

사리불아, 여래는 이러한 공덕이 있는 것을 봄으로 이런 말을 하 는 것이니, 누구나 이 말을 듣는 자는 마땅히 저 국토에 가서 나기 를 발원할지니라. 사리불아, 여래가 지금 아미타불의 불가사의한 공덕을 찬탄하나 동방에도 아촉비불과 수미상불, 대수미불, 수미광불, 묘음불 등 항하 사수 여러 부처님이 계셔서 각기 그 세계에서 삼천대천세계를 두루 덮는 큰 목소리로 성실한 말씀을 연설하시기를, "너희들 중생들은 마땅히 불가사의한 공덕을 칭찬하신 모든 부처님이 호념하시는 이 경을 믿으라"고 하시느니라. 사리불아, 남방세계에도 일월등불, 명문광불, 대염경불, 수미등불, 무량정진불 등 항하사수 여러 부처님이 계시는데 그 부처님도 또한 각기 그 세계에서 삼천대천세계를 두루 덮는 큰 목소리로 성실한 말씀을 연설하시기를 "너희들 중생들은 불가사의한 공덕을 칭찬하 신 여러 부처님이 호념하시는 이 경을 믿으라"고 하시느니라.

사리불아, 서방세계에도 무량수불, 무량상불, 무량당불, 대광불, 대 명불, 보상불, 정광불 등 항하사수 여러 부처님이 계시는데 그 부처 님이 각기 그세계에서 삼천대천세계를 두루 덮는 큰 목소리로 성실 한 말씀을 연설하시기를 "너희들 중생들은 불가사의한 공덕을 칭찬하신 모든 부처님이 호념하시는 이 경을 믿으라"고 하시느니라. 법요집 P192下5 P193上1,2 사리불아, 하방세계에도 사자불, 명문불, 명광불, 달마불, 법당불, 지법불 등 항하사수 여러 부처님이 계시어 각기 그 세계에서 삼천 대천세계를 두루 덮는 큰 목소리로 성실한 말씀을 연설하시기를 "너희들 중생들은 마땅히 불가사의한 공덕을 칭찬하신 모든 부처님 이 호념하시는 이 경을 믿으라"고 하시느니라. 법요집 P193F4~11 사리불아, 어찌하여 이 경을 모든 부처님이 호념하시는 경이라 하는 줄 아는고  사리불아, 어떤 선남자 선녀인이 있어 만약 이경 을 듣고 받아 지니거나 부처님의 명호를 들으면, 이 모든 선남자 선여인은 모두 모든 부처님의 호념하심이 되어 아뇩다라삼먁삼보리 에서 물러서지 않게 되느니라. 이 까닭에 사리불아, 너희들은 모 두 마땅히 나의 말과 모든 부처님이 말씀하신 바를 믿을지니라.

사리불아, 어떤 사람이 만약 아미타불 세계에 가서 나기를 이미 발원하였거나, 지금 발원하거나 장차 발원하여 아미타불 국토에 태 에나고자 하면 이 사람들은 모두 아뇩다라삼먁삼보리에서 물러서지 아니하고 저 세계에 벌써 나거나 지금 나거나 장차 날 것이니 그러 므로 사리불아, 선남자 선녀인으로서 신심이 있는 자는 마땅히 저 세계에 나기를 발원하여야 하느니라. 사리불아, 여래가 지금 여러 부처님의 불가사의한 공덕을 찬탄하 는 것과 같이 저 모든 부처님도 또한 나의 불가사의한 공덕을 칭찬 하시기를 "석가모니불이 심히 어렵고 희유한 일을 위하여 능히 사 바세계의 겁탁, 견탁, 번뇌탁, 중생탁, 명탁 등이 범람하는 오탁악세 에서 아뇩다라삼먁삼보리를 얻고 모든 중생들을 위하여 일체 세간 의 믿기 어려운 법을 설한다"고 하시느니라. 사리불아, 마땅히 알지니 여래가 오탁악세에서 이 어려운 일을 행하여 아뇩다라삼먁삼보리를 얻고 일체 세간을 위하여 이 믿기 어 려운 법을 말하는 것이 매우 어려우니라.」 부처님이 이 경을 다 말씀하시니, 사리불과 여러 비구들과 일체 세간의 천상사람과 인간과 아수라등이 부처님의 말씀을 듣고 환희 하여 믿고 받아서 예배하고 물러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