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허선사참선곡

예경편
작성자
jeonggak
작성일
2015-06-25 16:12
조회
856
홀연히 생각하니 도시몽중 이로다.
천만고 영웅호걸 북망산 무덤이요
부귀문장 쓸데없다 황천객을 면할소냐
오호라 나의몸이 풀끝의 이슬이요
바람속의 등불이라 삼계대사 부처님이
정녕히 이르시대 마음깨쳐 성불하여
생사윤회 영단하고 불생불멸 저국토에
상락아정 무위도를 사람마다 다할줄로
팔만장교 유전이라 사람되어 못닦으면
다시공부 어려우니 나도어서 닦아보세
앉고서고 보고듣고 대강추려 적어보세.
착의각반 대인접화 일체처 일체시에
소소영령 지각하는 이것이 무엇인고
몸뚱이는 송장이요 망상번뇌 본공하고
천진면목 나의부처 보고듣고 앉고눕고
잠도자고 일도하며 눈한번 깜짝할제
천리만리 다녀오고 허다한 신통묘용
분명한 나의마음 어떻게 생겼는고
의심하고 의심하되 고양이가 쥐잡듯이
주린사람 밥찾듯이 목마른이 물찾듯이
육칠십 늙은과부 외자식을 잃은후에
자식생각 간절하듯 생각생각 잊지말고
깊이궁구 하여가되 일념만년 되게하여
폐침망찬 할지경에 대오하기 가깝도다.
홀연히 깨달으면 본래생긴 나의부처
천진면목 절묘하다 아미타불 이아니며
석가여래 이아닌가 젊도않고 늙도않고
크도않고 작도않고 본래생긴 자기영광
개천개지 이러하고 열반진락 가이없다
지옥천당 본공하고 생사윤회 본래없다.
선지식을 찾아가서 요연히 인가마저
다시의심 없앤후에 세상만사 망각하고
수연방광 지나가되 빈배같이 떠돌면서
유연중생 제도하면 보불은덕 이아닌가
일체계행 지켜가면 천상인간 복수하고
대원력을 발하여서 항수불학 생각하고
동체대비 마음먹어 빈병걸인 괄시말고
오온색신 생각하되 거품같이 관을하여
바깥으로 역순경계 몽중으로 관찰하고
해태심을 내지말고 허령한 나의마음
허공과 같음으로 진실히 생각하여
팔풍오욕 일체경계 부동한 이마음을
태산같이 써나가세. 허튼소리 우스개로
이날저날 다보내고 늙는줄을 망각하니
무슨공부 하여볼까 죽을제 고통중에
후회한들 무엇하리 사지백절 오려내고
머리골을 쪼개낸듯 오장육부 타는중에
앞길이 캄캄하니 한심참혹 내노릇이
이럴줄을 누가알꼬 저지옥과 저축생에
나의신세 참혹하다 백천만겁 차타하여
다시인신 망연하다.
참선잘한 저도인은 서서죽고 앉아죽고
앓도않고 선세하며 오래살고 곧죽기를
마음대로 자재하며 항하사수 신통묘용
임의쾌락 소요하니 아무쪼록 이세상에
눈과코를 쥐어뜯고 부지런히 하여보세
오늘내일 가는것이 죽을날에 당도하니
푸줏간에 가는소가 자욱자욱 사지로세.
예전사람 참선할제 마디그늘 아꼈거늘
나는어이 방일하며 예전사람 참선할제
잠오는것 성화하여 송곳으로 찔렀거늘
나는어이 방일하며 예전사람 참선할제
하루해가 가게되면 다리뻗고 울었거늘
나는어이 방일한고.
무명업식 독한술에 혼혼불각 지나가니
오호라 슬프도다 타일러도 아니듣고
꾸짖어도 조심않고 심상히 지나가니
혼미한 이마음을 어이하여 인도할꼬.
쓸데없는 탐심진심 공연히 일으키고
쓸데없는 허다분별 날마다 분요하니
우습도다 나의지혜 누구를 한탄할꼬
지각없는 저나비가 불빛을 탐하여서
제죽은줄 모르도다 내마음을 못닦으면
여간계행 소분공덕 도무지 허사로세.
오호라 한심하다 이글을 자세보아
하루에도 열두때며 밤으로도 조금자고
부지런히 공부하소. 이노래를 깊이믿어
책상위에 펴놓고 시시때때 경책하소.
할말을 다하려면 해묵서이 부진이라
이만적고 끝내오니 부디부디 깊이아소
다시할말 있아오니 돌장승이 아기나면
그때에 말할테요.